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의사 시험 CSA (현행 Step 2 CS) 여행 후기

2007.12.01 08:19

지금은 Step 2 CS로 이름이 바뀐 CSA는 높은 탈락률로 악명이 높았습니다. 시험 포맷은 거의 같았는데 결국 미국인 환자와 대화하고 진찰해야 한다는 것이 언어적 제약이 많은 한국인 지원자들에게 매우 불리하게 작용합니다. 이름이 바뀐 지금도 합격률이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시험을 보는 비용과 여행비 그리고 지원자 나름의 시간적 손실을 고려하면 절대 떨어져서는 안 되는 시험입니다. 참고로 제가 시험 칠 때는 필라델피아 밖에는 지금과는 달리 선택권이 없었습니다. 다음의 내용은 2002년 제가 필라델피아에 가서 시험보고 와서 usmlemaster.com에 올린 후기입니다. 시험 준비에 대한 내용은 다음에 올리겠습니다. 시험 자체에 대한 후기는 usmlekorea.com 이나 usmlemaster.com의 후기를 참고하시고 이 글에서는 여행을 어떤 식으로 했나만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어제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지난 1주일의 미국에서의 일정이 어떻게 지나간 건지 정말 빠르군요. 저는 CSA응시를 위해 지난 목요일부터 약 1주의 일정으로 다녀왔습니다. 시차적응이 중요하다기에 이모님이 계신 워싱턴 DC에 4일 정도 미리 가서 생활을 한 후 필라델피아 현지로 시험 전날 이동해서 시험을 보고 왔습니다.

시험 후기는 이 코너에 너무도 많기 때문에 굳이 사족을 추가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제가 묵은 Divine Tracy Hotel에 관해 잠깐 언급을 하려 합니다. 이 호텔은 이미 시험장과의 위치의 근접성이나 싼 방값으로 시설의 열악성에도 불구하고 많은 IMG의 순례지가 된 곳입니다.

먼저 예약에 관해 말씀을 드리자면 시험 약 1-2달 전에 한국서 국제 전화로 이 호텔에 전화로 예약했습니다. 전화는 10중 8,9 할머니 프런트 데스크 직원이 받습니다 (할아버지도 있지만). 말이 느리고 친절하므로 침착히 하고 싶은 말을 다하고 예약하면 됩니다. 그리고 예약 시 아마도 호텔의 내부 규정에 대해 아느냐는 식으로 물어보는데 이는 여자는 스타킹, 남자는 양말을 꼭 신어야 하고 야한 옷은 안 되고 단정한 옷차림을 해야 하고 술, 담배는 안 된다는 등등입니다.

신용카드 결제가 안 되는 전근대적인 1950년대식 호텔이기에 예약이 접수되면 일정액의 deposit을 보내 달라고 합니다. 저는 25불을 얘기하기에 그렇게 했습니다. 예약 시 원하는 날짜와 필요한 날수, 이름, 연락처를 얘기해주면 예약 번호와 그쪽 호텔의 주소를 알려줍니다. 그러면 예치금에 해당하는 돈을 외환은행서 money order (이름이 맞는지는 모르겠으나 외국에 돈 보낸다고 하면 압니다)로 바꿔서 증서를 우체국 가서 특급으로 보냅니다. 그리고, 1달 정도 있다가 호텔 예약을 알리는 편지와 호텔의 내부 규약을 적은 종이를 보내줍니다. 저의 경우 7월 29일부터 2박(2 nights)을 하겠다고 전화로 얘기했었는데 정작 예약 확인 편지는 29일부터 29박으로 잘못 쓰여 있어서 전화를 다시 해 바로 잡았습니다.

호텔에 시험 전날 오후 7시 경 도착했는데 제 예약을 확인하고 선불로 숙박료를 받고 열쇠를 내줍니다. 저는 여행자수표로 결제했습니다. 방문자는 입실이 허용되지 않는 관계로 운전을 하고 함께 오신 이모부는 방 구경도 못하고 그냥 가셔야 했습니다. 음식도 스낵이나 음료를 제외하고 반입이 안 되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방은 아담한 1인실을 잡았는데 에어컨도 없고 TV도 없습니다. 적막강산이 따로 없습니다. 에어컨이 설치된 방이 없는 것은 아니나 미리 잡지 않으면 예약하기 어렵습니다. 다만 저의 실수라면 미리 예약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연히 그 정도는 있는 줄 알았기에 말을 안했는데 나중에 알고 바꾸려니 이미 예약이 차서 바꿀 수 없었습니다. 7월 말의 필라델피아는 upper 90s degree F (35-38도) 까지 올라갑니다. 덕분에 찜질방이 따로 없습니다. 다행히 작은 선풍기가 있어서 죽지는 않았습니다. 찬물로 샤워 하루 최소 3번은 해야 됩니다.

방이야 당근 조용하지만 더워서 문을 열어놓으니 전철 지나가는 소리가 만만찮게 시끄럽습니다. 그 전철역에 서면서 나는 쇠 긁히는 브레이크소리 아시죠? 그 소리 밤 내내 들립니다. 다만 그 근처가 U-penn ( university of pennsylvania) 대학가인데도 한국처럼 밤에 술 먹고 노래 부르고 혹은 싸우는 소리가 안 들리는 건 위안이라고 할까요. 밤거리를 돌아 다니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장단점을 잘 고려하시고 숙소 결정하시고요.

이 정보가 처음 필라의 땅을 밟으실 여러분에게 조금이나마 궁금증을 풀어주는 것이기를 바랍니다.

뉴욕의사의 건강 백신
뉴욕에서 의사하기 - ko.USMLELibrary.com
고수민 미국의사시험 정보 , , , , , ,

서민을 더 가난하게 만드는 다섯 가지 사업

제가 이전 글에서 누구라도 부자가 되기 원하면 부자의 습관을 따라야 하고, 가난한 사람의 습관을 버리지 못하면 계속 가난 속에 머무르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한적이 있습니다. (엄밀하게 말하면 제가 생각해낸 것은 아니고 들은 ..

당장 따라 할 수 있는 부자되는 습관

제가 아는 미국 사람 자수성가 형 부자인 자영업자 A씨가 있습니다. 그가 투자로 벌어들이는 소득은 얼마인지도 현재 자산이 얼마인지도 알 수 없으나, 다만 사업체에서 벌어들이는 연소득이 세후로 한화 추산 40억이 넘는다는 정도만..

빚 부자가 알부자가 되는 계획의 시작

“여보, 난 올해 마흔여섯이야. 맥도널드 햄버거 가게를 빼놓고 마흔여섯 살짜리 남자를 직원으로 뽑아주는 곳은 아무 데도 없어. 우리는 이 집을 저당까지 잡혔어. 당신의 차는 월부금이 밀려 있고 나는 이제 차도 없어. 지난해 연..

은퇴준비와 바람직한 투자 요령 - 2편

그래서 뮤추얼펀드를 하기는 하더라도 수익을 적게 내더라도 원금은 잃지 않겠다는 약간은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합니다. 이런 접근에 맞는 것이 채권펀드입니다. 하지만 채권펀드는 안전한 만큼 수익률은 낮기 때문에 주식펀드를 병행하지 ..

은퇴 준비와 바람직한 투자 요령 - 1편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지금까지 몇 편에 걸쳐서 부자 되기와 은퇴준비와 관련한 지엽적인 내용들을 소개해드렸고 오..

미국에 살면 꼭 알아야 하는 경제 영단어

어느 선진화된 국가든지 경제 제도가 다 비슷하여서 그런지 처음 미국에 왔을 때 미국의 경제 시스템이나 한국의 시스템에서 커다란 차이를 발견하지 못하였고 다만 한국에서는 일상화되지 않은 개인수표의 사용이라든지 협상을 통해 자동차..

이정희의 “월스트리트 비즈니스 영어회화”를 읽고 든 이런 저런 생각들

저는 여러 가지 장르의 영화를 두루 좋아하지만 ‘나는 전설이다.’, ‘레지던트 이블’, ‘28일 후’와 같은 대재앙에 관한 영화와 ‘월스트리트’, ‘마진콜’, ‘컴퍼니맨’과 같은 기업이나 경제를 다른 영화를 특히 좋아합니다. ..

Out of the question의 뜻을 구별하는 법

오늘은 오래간만에 제가 ‘백신영어 카페’에 올린 글을 소개해봅니다. 전에 제 독자 분에게서 out of question과 out of the question의 의미가 the 하나 있고 없고에 따라서 왜 그렇게 다른지 질문을 받..

당신이 영어를 못하는 이유

얼마 전에 제가 운영하고 있는 '백신영어 카페'에 한 회원님이 소개시켜주신 KBS에서 제작된 다큐멘터리를 보게 되었습니다. 방영은 이미 작년 11월에 되었던 것을 이제야 보게 되었는데 보고 나서 느낀 소감은 제가 '뉴욕의사의 ..

대학생도 모르는 미국 유치원 영단어

저도 고등학교에 다닐 때는 영단어 공부를 꽤 열심히 했었기 때문에 처음 대학교에 들어갔을 때는 영어에 꽤 자신이 있었습니다. 전공이 의학이라서 원서를 볼 일도 많을 것이었으므로 나의 든든한 영어 실력이 뒷받침에 잘 되어 줄 것..

국어실력없이 영어실력도 길러질 수 없다?

어제는 한동안 잠시 멈추었던 영어공부를 할 목적으로도움이 될 만한 영어책이 없을까하고 광화문에 있는 교보문고에 갔는데 선생님의 책이 눈에 확 띄어..꼼꼼히하나씩 보기 시작했어요. 무엇보다 책 내용이 너무나 좋터군요. 기존의 다..

간헐적 단식 시 해야 할 것, 하지 않아도 될 것

많이 먹으면 살이 찌고, 적게 먹으면 살이 빠진다는 평범한 진리를 모르는 사람은 없었겠지만 간헐적 단식법과 같이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적게 먹는 생활 습관을 삶 속에 정착시키는 다이어트 법은 흔한 것이 아니었기에 요즘 각광을 ..

간헐적 단식으로 체중감량이 성공하기 쉬운 이유

일단은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 이 글의 제목부터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이 글의 제목은 ‘간헐적 단식이 가장 좋은 혹은 가장 바람직한 다이어트 방법’이라거나 ‘간헐적 단식이 가장 좋은 건강법이다’도 아니고 ‘실..

간헐적 단식으로 몸짱이 될 수 없는 이유

얼마 전에 SBS 스페셜을 통해 소개된 간헐적 단식이 폭발적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도 오르고, 관련 책들도 잘 팔리고 있고, 뉴스에도 계속 나오더군요. 간헐적 단식을 실천하여 몸짱이 되었다고 ..

엔진오일 얼마나 자주 갈아야 할까

저는 한국에 있을 때 대우 르망을 십여 년을 탔기 때문에 자동차 정비 주기에 대해서 꽤 상식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도 엔진 오일 교환을 제외하고는 특별히 뭘 교환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어차피 카센터..

YF 소나타의 저절로 움직이는 핸들 이야기(동영상 포함)

현대 자동차의 독과점을 이용한 국내 소비자 홀대정책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현대차를 타든 타지 않든 현대를 싫어하는 국내 소비자가 꽤 많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의 대표기업인데 소비자들이 이런 정도의 반감을 가지고 있는 것은 ..

현대 소나타 3등에 미국인들 뿔난 이유

지난 달부터 현대가 미국 시장에 신형인 YF 소나타를 시판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쪽 언론에서는 엠바고가 풀리면서 2월 22일자로 각종 자동차 잡지와 웹사이트에 현대 소나타 시승기가 나오기 시작했고요. 그 훨씬 전인 작년 12..

너무 비슷한 미국과 한국의 경제가 어려운 이유

이미 다 아는 이야기면 재미가 없는데 그래도 모르시는 분이 있을 것이니까 일단 제가 예전에 들었던 우화를 하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그리 오래 되지 않는 옛날에 한 산 중 마을이 있었습니다. 이 마을 뒤 산에는 원숭이가 많았는데..

한국 음식이 도대체 뭐라고

제가 꽤 오래 전에 이미 지금은 뉴욕을 떠나서 다른 곳에 살고 있다고 블로그에서 언급을 하였지만 지금도 뉴욕에 살고 있는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들의 전화나 이메일을 종종 받습니다. 어차피 모든 사람이 다 제 블로그를 구석구석 꼼..

미국 사람들의 삼성에 대한 생각은

외국에 한번이라도 나가 보신 분이라면 느꼈을 수도 있는 감정일 수 있습니다. 외국의 도로를 거닐다가 한국산 자동차를 보거나 한국의 상품 광고를 보면 느껴지는 자부심 말입니다. 지금은 약간 무덤덤해졌지만 뉴욕의 타임스퀘어의 좋은..

아이폰 5를 한 달 써보니

오늘 뉴스를 보니 한국이 아이폰 5의 3차 출시국 명단에서 빠져서 11월 2일 출시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나와 있었습니다. 미국에 사는 관계로 일찌감치 아이폰 5를 살 수 있었던 제가 운이 좋은 것인가 생각도 했지만 사실 이번 아..

싸이의 전세계 아이튠스 차트 성적 모음

싸이의 열풍이 뜨겁습니다. 저처럼 대중가요를 안 들어본지 오래 된 사람도 잘 알 정도면 꽤 유행이 되긴 된다는 이야기인데 저도 어느 정도인지 궁금해서 아이튠스 차트를 찾아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한국과 일본, 동남아에 국한되었..

리먼 사태 때 미국과 지금 한국의 다른 점

부동산 붕괴 직전의 미국과 현재 한국의 공통점은 전 글에서 살펴보았고 이제 다른 점을 두 가지 살펴보겠습니다. 다른 점의 첫 번째는 LTV입니다. 이게 바로 정부가 믿는 구석인 듯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근거가 LTV(loan..

리먼 사태 때 미국과 지금 한국의 공통점

한국은행은 경기부양을 목적으로 인위적으로 이자율을 낮게 유지함으로써 갚을 자격이 없는 사람들까지 쉽게 대출을 받게 만듦으로써 부동산의 거품을 일으켰다. 나는 이런 부동산 거품의 붕괴가 필연적으로 올 것으로 이미 알고 있고 대비..

뉴욕의사의 건강백신 이벤트 당첨자 발표입니다!

<뉴욕의사의 건강백신> 발간 기념으로 실시한 독자 댓글 이벤트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명단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호 az******30@gmail.com 위*돔 s****9@gmail.com 송*현 fl***x@daum.net..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 당첨자 발표입니다.

드디어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가 발간되었습니다. 그리고 본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당첨자 발표를 드립니다. 블로그 독자 selfma****@naver.com susanp****@hotmail.com o..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 출간 이벤트

전에 이미 공지 드린 바와 같이 그 동안 제가 새로운 책을 준비하고 있었고 이제 드디어 출간을 앞두게 되었습니다.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라는 책입니다. 그 동안 수많은 영어의 고수들께서 수많은 영단어 책을 낸 바가 있는데..

website counter 믹시추적버튼-이 블로그의 인기글을 실시간 추적중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