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에서 제네시스 누가 샀을까

2008.08.25 20:54

현대 제네시스가 개발 중일 때 미국에서 많은 사람들의 비아냥을 들었습니다. 가장 많은 냉소 어린 코멘트는 ‘누가 (미쳤다고) 3-4만 불짜리 현대차를 사느냐?’ 하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상식으로는 당연히 한 자동차 회사가 1000만 원짜리 차도 만들 수 있고 5000만 원짜리 차도 만들 수 있는 것이지만 미국 사람들에게는 낮은 품질의 저가 자동차를 만드는 메이커로 낙인이 찍혀버린 현대였기에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끝도 없이 나옵니다. 오죽하면 미국의 코미디언인 제이레노가 현대자동차를 가지고 농담을 하면서 현대차의 가치를 두 배로 올리는 방법은 기름을 가득 채우는 것이라고 했을까요.(오죽 차 가격이 싸면 차 값과 기름값이 같다는 이야기이지요)

미국에서 푸대접받았던 그랜저 XG

그래서 얼마 전까지만 해도 옵션을 좀 갖춘 캠리만도 못하다는 평을 받았던 2만불 초반대의 그랜저 XG가(사실은 가격 할인으로 2만불 미만에 구입이 가능했던) 가장 비싼 현대차였고 그 후 아제라(그랜저)가 바통을 이어받았지만 아제라도 진짜 고급차(luxury car)와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이런 회사에서 진짜 고급차를 만든다니 모든 사람이 의아해하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더군다나 이런 회사에서 만든 3-4만 불짜리 차량이라니 그 돈이면 기본형 벤츠나 BMW를 살 수 있는 돈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이드라인의 현대와 렉서스GS평가에서 우수한 평가가 있었다.

어쨌거나 현대는 제네시스를 만들었고 미국 시장에 내보내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생각하기를 누가 그 비싼 현대를 사느냐고 했지만 제가 전에 소개시켜 드린 대로 사는 사람이 있기는 있었습니다. 그것도 (미국의) 일반인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정도로 보입니다. 제 글에 자주 등장하는 현대자동차 미국법인의 부사장인 존 크라프칙씨는 미국 자동차 전문기자들에게 상당히 유명한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이야기만 시작하면 뭔가 뉴스거리가 나오거든요. 이번에 이 분이 지난 8월 20일 미국 자동차 기자들을 만나서 여러 가지를 이야기했는데 그 내용이 로이터 통신, 카앤드라이버, 모터트랜드 등에서 보도가 되었습니다. 이 만남에서 여러 가지 새로운 소식이 나와서 전해드립니다.

존 크라프칙과의 기자들의 만남에서 나온 내용

1. 현대가 미국에서 별도의 럭셔리 디비전을 만드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로 논쟁이 있다가 이제는 안 만드는 것으로 거의 결론이 난 사안으로 알았습니다만 아직도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를 기반으로 한 럭셔리 디비전을 만드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현대 측은 렉서스와 같은 새 디비전을 만드는데 13년의 기간에 걸쳐 2조 5천억 원의 예산을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막대한 예산이 소비되는 도박을 하기 보다는 일단 제네시스를 성공시키는 것이 우선순위라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스트리트저널는 제네시스에 대한 긍정적 의견을 실었지만 실제 구매로 연결될지 의문을 표했다.


2. 현대는 올해 제네시스 세단의 판매목표가 8000대이고 내년 상반기에 쿠페가 데뷔하면 세단과 쿠페를 합해서 연간 5만대의 판매목표를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 중에 미국 자동차 시장 동향에 밝으신 분이 계시다면 아마 눈을 의심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습니다. 5천대가 아니고 5만대입니다. 정확히는 세단 2만대 쿠페 3만대입니다. 세단 2만대가 일단 감이 잘 잡히지 않으실지 모르겠는데 지난 달 제네시스가 619대가 팔렸습니다. 산술적으로는 일년 내내 매달에 1700대 정도가 팔려줘야 달성 가능한 목표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 한 미국 네티즌의 댓글을 보시겠습니다.

"Forgetting July, to hit 8000 in 2008 they need to sell 1600/mo for 5 months. Given approximately 750 dealers, that's 2.1 cars per month. For 2009, to sell 20000 vehicles, they need 1666.6 cars per month, or 2.2 cars per month per dealer. I would guess 2 cars a month is a no brainer, even for the untrained. "


7월은 빼고 올해 다섯 달 동안 8000대를 판매하려면 월간 1600대를 팔면 된다. 현대차 딜러가 대략 750개니까 한 달에 2.1대를 팔면 된다. 2009년의 경우 2만대를 팔아야 하니까 1666.6대를 매달 팔아야 하고 딜러당으로 생각하면 2.2대다. 내 생각에 한 달에 두 대 파는 것은 교육이 잘 되지 못한 딜러로서도 쉬운 일 같다.

말은 쉬운데 그럼 정말 그럴 가능성이 있을까요. 존 크라프칙씨는 기자들에게 아직 열흘이나 8월을 남긴 시점에서 제네시스 8월 판매 전망치를 공개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직 제네시스에 대한 본격적인 광고공세를 앞둔 시점에서 6월 달에 30대를 팔았다. 7월 달에는 619대를 팔았고 8월 달에 1200대정도 팔릴 것으로 보인다. 캘리포니아 주의 경우는 액센트보다 제네시스 판매가 더 많았다.”

신차효과를 감안해야 하지만 본격적인 광고가 시작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한 달에 1200대나 팔렸다면 광고가 시작되고 더 입소문이 나면 딜러당 2대 파는 것이 그리 현실성 없는 목표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럼 제네시스 쿠페는 어떨까요. 현대 측이 갖는 자신감은 바로 제네시스 쿠페의 가격에서 나옵니다. 223마력짜리 4기통 터보와 310마력짜리 6기통 엔진이 실릴 차가 2만4천불에서 2만 8천불 사이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일단 3만 불이 넘어가는 제네시스의 가격에 대한 진입장벽의 부담이 엄청나게 줄어드는 것은 물론이고 인피니티 G37이 3만 5천불부터 시작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얼마나 착한 가격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니 연간 3만대를 팔겠다는 현대의 호기가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이미 팔린 제네시스에 대해서 생각해보면 누가 이 차를 샀을까 하는 것이 사실 오늘의 토픽인데 일단 뉴스를 이어가겠습니다.

3. 제네시스의 엔진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현재 4.6리터인 엔진을 5리터나 5.5리터로 늘릴 준비는 되어있지만 직분사엔진이나 실린더 디엑티베이션(cylinder deactivation, 정속 주행 중 연비를 높이기 위해 일부 실린더를 정지시키는 것)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우선순위라고 했습니다. 수퍼차저나 터보도 옵션으로 고려되고 있다고 하는데 아마도 2년 정도 후에 마이너체인지가 있을 때 새 기술이 선보일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싱턴포스트는 상품성과 판매면에서 모두 긍정적 전망을 내놓았다.


4. 미국시장에 디젤엔진을 선보이느냐 하는 것은 아직도 회사 내에서 논쟁 중이라고 합니다. 디젤엔진이 들어온다면 베라크루즈에 3리터 엔진이 실려 오겠지만 정해진 것은 없다고 하니 뉘앙스가 아마 미국땅에서 디젤 베라크루즈 보기가 쉽지는 않겠습니다.

미국에서 제네시스를 구매한 사람은 어떤 사람?

다시 누가 과연 제네시스를 구매했는가 하는 문제로 돌아갑니다. 미국 현대 법인의 Michael Deitz씨가 전에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제네시스의 구매자는 55세 이하의 대졸이면서 연간 10만불 정도의 수입을 가진 사람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고 말이죠. 그리고 벤츠 E 클래스, BMW 5시리즈, 인피니티 M 시리즈 등을 벤치 마크했지만 가격대로는 크라이슬러 300, 폰티악 G8, 렉서스 ES, 캐딜락 CTS등과 경쟁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럭셔리 자동차로 만들었으되 럭셔리 자동차를 살 여력이 있는 사람이 현대 제네시스를 고려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일반의 정서와 크게 어긋나지 않는 예측이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미국의 한 현대 제네시스 오너의 포럼에 재미있는 설문조사가 두 가지 있었습니다. 첫번째가 제네시스를 과연 구매한 이유가 무엇인가 하는 것입니다. 불과 35명만이 설문에 응하였기 때문에 이 정도 통계 표본을 가지고 현재 2000명이 되어가는 제네시스의 구매자의 대표성이 있느냐는 이야기를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만 그냥 재미로 보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한 제네시스 포럼에서 설문조사가 진행중


표에도 보이고는 있습니다만 가장 많은 34%의 사람들이 현대 제네시스가 돈에 비해서 주는 가치가 크기 때문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것이 31%의 사람들로서 전에 럭셔리 자동차를 소유한 적이 있는 사람으로서 또 다른 럭셔리 자동차로서 현대 제네시스를 선택한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반면에 현대 자동차나 다른 비 럭셔리 자동차를 타다가 단계를 높였다는 사람은 17% 정도에 불과해서 현대가 정작 타깃으로 삼은 럭셔리 자동차를 구매할 여력이 없지만 럭셔리 자동차의 맛을 보기 제네시스를 산 사람 보다는 럭셔리 자동차를 잘 아는 사람인데도 제네시스가 높은 가치이라거나(즉 값이 상대적으로 싸다거나) 럭셔리 자동차와 비교해서 부족하지 않았기 때문에 산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훨씬 많았다는 사실입니다.

제네시스 구매자들을 잘 분석하고 대우해야 하는 이유

아마 당연히 현대 측에서도 구매자의 성향 분석을 하겠지만 이런 조사를 바탕으로 생각해보면 현대 측에서 마케팅 전략이 약간 수정이 되어야 할 것처럼 생각됩니다. 그리고 다른 럭셔리 자동차를 구입하는 사람들이 이미 익숙하게 경험하는 특별한 대접(?)이 제네시스 구매자에게도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렉서스처럼 정비소에 럭셔리한 카페를 만들어 놓고 무료로 카푸치노를 마시면서 기다리게 하지는 못하더라도 예를 들어 주말에 아예 차를 내주고 시승을 실컷 하게 해준다거나, 차가 고장이 나서 입고를 하게 되면 같은 차종을 무료로 빌려주어서 생활에 불편함이 없게 해준다는 등의 서비스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전략이 중요한 이유는 비록 현명한(혹은 용감한) 럭셔리 자동차 구매자들이 렉서스 식의 서비스를 포기하고 가격대비 좋은 가치를 택해서 현대에 왔지만 렉서스 식의 서비스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들에게 적절한 대접을 해준다면 장기 고객 확보나 입소문을 내주는 충성스런 고객을 확보하는데 크나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위에 소개한 같은 웹사이트에서 그럼 구체적으로 무슨 차를 타던 사람들이 제네시스로 전향(?)했는지/할 것인지 오너들이 말하고 있는 곳이 있었는데 그 들의 포스팅을 조금 축약해서 소개해드립니다. (역시 심한 의역입니다.) 이들이 제네시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현대 제네시스 오너들이 전향한 이유는?

As for me, the Genesis was a direct replacement for my 2006 Honda Pilot. Since my better half now also drives an SUV, I didn't see the need to have two utility vehicles in our household, plus I missed the luxury of my former car (GS430). When I need to take the dogs somewhere or haul something large/bulky I'll just use our Outlander.  The Genesis is my first Hyundai vehicle.


나는 혼다 파일럿을 팔고 제네시스를 샀다. 이미 집에 SUV가 있어서 두 대나 필요하지 않았고 전에 타던 렉서스 GS430과 같은 럭셔리 자동차가 타고 싶었기 때문이다. 애완견을 데리고 어딜 가거나 큰 짐을 운반할 때는 아웃랜더를(미쯔비시의 SUV) 쓰면 되니까. 제네시스는 첫번째로 사본 현대자동차이다.

Sadly, I will be replacing a 1992 Mercedes 400E - Great car!!!. I was going to keep it as a collector car but the values have totally gone down the gutter. MSRP on the 400E was $72,000 then. I really do not feel like coughing up another $70,000 for another Mercedes E given the current state of quality of their products. I do need a full sized "prestige" car for the occasions that I take a client to lunch, etc.. As mentioned elsewhere I have been waiting 2 years for the Genesis as I was going to replace the Mercedes then but saw the Genesis at the NY Car show and was hooked. Almost went for the M45 but decided to wait it out. Glad I did!


아쉽게도 나는 92년식 벤츠를 팔 예정이다. 참 좋은 자동차였는데. 소장품으로서 계속 간직할 예정이었는데 자동차 값이 거의 X값이 되어버렸다. 살 때는 7200만원이었는데 벤츠가 지금 품질이 저하된 것을 생각하면 다시 한번 7000만원을 주고 벤츠를 다시 살 생각은 없다. 나는 고객에게 점심을 사기 위해 모실 대형 고급차가 필요하다. 나는 뉴욕 오토쇼에서 제네시스를 본 후 정신을 빼앗겨서 내 벤츠를 대신 할 자동차로서 제네시스를 근 2년 동안이나 기다려왔다. 중간에 인피니티 M45를 거의 살뻔하기도 했는데 결국은 기다렸다. 그리고 기다리길 정말 잘했다!!

First Hyundai. 20 yr BMW guy. Traded a '97 528i for the Genesis


처음으로 현대에서 나온 차를 샀다. 20년 동안 BMW만 탔는데. 제네시스를 사기 위해 97년식 BMW528i를 딜러에 넘겼다.

I will be replacing a 2007 Camry Hybrid with the V8 as I am working from home and will be driving less. I have owned a 2004 Hyundai XG350L which was a tremendous value.


나는 이제 재택근무를 주로 하고 운전을 적게 할 것이기 때문에 2007년식 캠리 하이브리드를 팔고 8기통 제네시스를 구입할 예정이다. 2004년식 그랜저 XG를 탄 적이 있는데 정말 엄청나게 가치가 높았다.(혹은 돈 값을 잘했다.)

When I get my V-6 w/Tech package, it will be my first Hyundai. I have had a company car for the past 12 years (latest one is a 2006 Toyota Avalon). Separately we own a Toyota Sienna Limited XLE AWD for a family car with our three kids. I will not buy a Toyota again given the recent slide in quality (IMO).


내가 제네시스 6기통을 사게 되면 나의 첫 번째 현대차가 될 것이다. 전에는 회사에서 지난 12년 동안 자동차를 제공해주었고(맨 나중의 차는 2006년식 도요타 아발론(도요타의 기함)이었다. 별도로 가족용으로 도요타 시에나(기아 카니발과 같은 미니밴)이 있는데 최근의 품질의 저하를 생각하면 다시는 도요타를 사지 않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considered buying a new Avalon Limited but found it boring compared to other options. I then debated long and hard between the 2009 Maxima and Genesis but decided on the Genesis

.
나도 도요타 아발론을 살 생각이 있었지만 다른 차들에 비해서 너무 따분한 차가 될 것 같았다. 그 후로 닛산의 맥시마와 제네시스를 놓고 고민했는데 제네시스로 결정했다.

This is also MY first Hyundai, and, like a lot of others, I never thought I would get a Hyundai. I still have my 2006 M45, but the lease is up on Sept 1st and I will be turning it in towards the end of August. I enjoyed driving it but am tired of the less than stellar gas mileage and having to put premium in it. I am already enjoying all that the Genesis has to offer.


이게 나에게도 역시 첫 번째 현대 자동차 구매이고 다른 사람처럼 나도 꿈에도 현대차를 살지는 몰랐다. 지금도 2006년식 인피니티 M45를 가지고 있는데 리스가 오는 9월에 끝나기 때문에 8월말에 차를 반납할 예정이다. 인피니티를 운전하는 것은 즐거웠지만 기름을 많이 먹는데다 고급휘발유를 사용한 사실 때문에 신물이 났다. 나는 이미 제네시스가 주는 즐거움을 열심히 즐기고 있다.

I am replacing a 2005 Chrysler 300 Touring model. I have to turn it in by September 5th. I have to figure out how to turn it upside down to get the gas out of it. I probably won't drive it any more now that I have the Genesis. I also have a 1996 850 Ci BMW (that's the 12 cylinder one). Only the Genesis truly looks like a luxury car from inside.


나는 2005년식 크라이슬러 300을 교체할 예정이다. 9월 5일 날 리스반납예정인데 어떻게 하면 차를 뒤집어 털어서 지금까지 먹은 기름을 나오게 할까 고민 중이다.(^^;;) 이제 제네시스가 있으니 더 이상 이차를 운전할 일은 없을 것이다. 나는 또한 96년형 BMW 12기통짜리를 가지고 있는데 제네시스만이 진짜 럭셔리 자동차처럼 보인다.

I traded it in my 2006 BMW 530i - no regrets with my new Genesis. Love it more each day. I've been a BMW driver since 1990! We've had 5's and 7's and two X5's....all will V8's. I love them, but after the "Discover America" tour I attended, I'm a changed man. The Gen V8 smoked the 7 every time! The new 7's are over $75000 plus extra $ for goodies! The Genesis is everything people say and more.


나는 2006년식 BMW530i를 팔았는데 전혀 후회가 없다. 매일매일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나는 1990년 이후로 BMW만 탔는데 5시리즈, 7시리즈, X5를 소유했었다. 나는 정말 이 차들을 아꼈지만 현대의 제네시스 시승행사에 참가해본 후로 나는 변화된 사람이 되었다. 이 행사에선 제네시스가 7500만원도 더 비싼 BMW 7시리즈와의 경주에서 매번 이겼다. 제네시스야 말로 사람들이 기대하는 모든 것을 가진 차다.

My new Genesis replaced a 2007 Acura MDX (which in turn replaced a 2006 Acura RL--and the Genesis is better than either of them).


나의 제네시스는 2007년 아큐라 MDX(SUV)를 교체했고 그 전에는 아큐라 RL(혼다 레전드로 국내에 소개)를 탔었는데 제네시스가 이 둘 보다도 낫다.





** 현대 제네시스에 대한 이야기만 하면 친구들에게 조차도 현대 광고를 왜 해주냐는 이야기를 듣는 사람으로서 지금까지 댓글에서 현대에 대한 실망섞인 분노가 담긴 독자의 의견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저도 현대자동차의 국내 가격 책정과 독과점적 횡포, 노조의 어거지, 경영진의 부능에 여러분과 똑같이 실망하고 분노하는 사람입니다만 부디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한국 자동차산업의 동향의 분석이라는 관점에 조금 더 무게를 두고 보아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 댓글에 제가 현대자동차에서 커미션이라도 받는 것으로 생각하신 분의 글이 있어서 밝힙니다. 저는 현대자동차와 어떤 관계도 없으며 어떠한 사례도 받지 않고 있습니다. 혹시 제가 1원이라도 현대자동차와 거래한 증거를 보이시면 1억원을 사례하겠습니다. 제가 확실히 밝힌 이상 혹시 이런 주장이 계속되면 법적인 절차도 고려할 수 있습니다.
 

ko.USMLELibrary.com

뉴욕의사의 건강 백신
뉴욕에서 의사하기 - ko.USMLELibrary.com
고수민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 , , ,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 Icon
    그래봤자 소용없을듯 싶네요.

    현대의 가장 큰 난관은 국내시장이 개방되었을떄의 문제이죠.
    텃밭도 못지키면서 살아남을 방법이 없죠. 미국의 거대메이커 제조사들의 몰락도 자신의 텃밭을 충실히 지켜내지 못한것이죠.
    일본에 대한 역공을 가려고 해도 개발비가 따로 드니 쉽사리 여러 라인을 돌리지 못하는것이고요.
    그만큼의 무모할 수 있는 시장이기도 하고요.

    미국보다는 보급형 중국 라인을 늘리는게 더 현명할것 같지만 폭스바겐이 이또한 선점하다시피 했으니.. 해외시장 뚫기는 점점 어렵고 국내시장은 바람앞의 등불이고..

    제네시스는 타보니깐 정말 좋기는 하지만 시장개방되어 수입차가격 거품좀 빠지면 당연히 BMW로 넘어가고 싶네요.

  3. Blog Icon
    그리고 국내에서 수입차 타는 분들..

    정말 적정한 가격에 좋은 서비스 받으십니까? 가격에 어울리는 품질입니까? 저는 단호히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대차 욕 많이 먹어야 하지만 적어도 국내에서 가격 대비 가치가 일제차에 비해 떨어지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현대차가 바가지 씌운다고 욕하지만 사실 국내 수입차 소비자들은 그야말로 봉이지요. 저같으면 수입차 타고 싶을 경우 아예 외국에 나가서 사옵니다. 햔대차나 수입차나 국내 소비자는 모두 똑같이 당하는데 왜 현대차만 욕하는지..

  4. Blog Icon
    배광진

    저는 어주 어렸을때부터 자동차를 좋아했던 자칭 자동차 '광'입니다.
    몇년전 그러니까 2002년도 입니다. 영국에서 유학중인 목사님께 현지에서는 한국차를 어떻게 생각하느냐? 라고 물었더니, 가격대비 성능이 뛰어난 차 라고 하더군요.
    한국차의 발전속도에 모두들 놀라워 한다고.,..
    하지만 영국에서 가장인기 있는 차는 일본차라고...
    한국차는 아직까지는 내구성에서 일본차보다 떨어진다고...
    제차만 보면 꼭 그렇지도 않은 것 같습니다.
    97년식 크레도스거든요..ㅋ 이제 햇수로 11년차 인데 엔진소리 조용하고 승차감 뛰어나구요...
    아직 5년은 더 탈 생각입니다.
    영국사람들이 가장 놀라워 하는 차가 티뷰론이라고 하셨는데...
    이런 가격이 이런차를 만들수 있는 회사는 현대밖에 없다고 하더라는 겁니다.
    제네시스도 미국에서 그런 대접을 받을 것 같습니다.
    렉서스430 시승식을 했을때 제가 느낀 감정은 일본차 별거 아니다라는 거였습니다.
    현대가 10년 이내에 비슷한 품질의 더 좋은 가격의 차를 만 들 수 있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 합니다.

  5. Blog Icon
    와우..

    미국에서 그랜저 가격이 한국에서 아반떼 가격이랑 비슷하다는 것에 대해서 정말 놀랐다.. 세상에..

  6. Blog Icon
    draco21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뭐 미워도 내새끼 라고 해야 하할까요. 이 복잡한 심정은, 그래도 현대 잘 하고 있다니.. 기분이 나쁘진 않습니다.

  7. Blog Icon
    RX-8

    중요한 것은 아니지만, 본문 중에 제네시스 오너 포럼에서 옮긴 글 중, 아웃랜더는 도요다의 제품이 아닌 미쯔비시 제품입니다. 미국에 한 오년 계셨다고 하신 것 같은데...자동차에 대해 관심이 많으신 것 처럼 사소한 부분도 다시 체크해 보시기 바랍니다. 작은 것에서 좋은 글의 신뢰성이 깎일 수 있습니다.

  8. Blog Icon
    호뚱이

    저 역시 미국에서 차를 살려고 여러 군데를 알아 보았지만, 현대차는 결코 한국과 비교해서 싸지 않습니다. 단, 외국의 경쟁차들과 비교하면 가능하겠지만..

  9. Blog Icon
    호뚱이

    요즘은 현대차들이 너무나 인기가 있어서 전부 윗돈을 주고 사야 할 정도입니다. 기름값이 너무나 올라서리....저 역시 미국에서 현대차를 사려고 하는데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10. 글 잘 읽었습니다. 디자인 때문에 대우차를 첫차로 점찍어둔 사람으로선 제네시스는 꿈 너머 꿈이지만... 잘팔렸으면 좋겠네요. 해외에서 좀 비싸게 팔아야 한국 소비자 고만 등 쳐먹겠죠 (...)
    사소한 지적이지만 아웃랜더는 도요타가 아니라 미쯔비시 차로 압니다 :)

  11. Blog Icon
    23

    영어번역 참 잘했네요

  12. Blog Icon
    길고양이

    다른 분이 코멘트 하셨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설문율이 낮은 이유 중에 하나가 판매 된 차의 상당 수가 역수입분이어서 그런 건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국내 출시가격과의 차이로 인해 미국 판매 전부터 역수입에 대한 얘기가 많았던 걸로 기억하니 말입니다. 참, 딜레마에요. 미국에서 현대차가 잘 하기를 바라면서도 국내에서 현대차 노사 하는 꼴을 보면 '이건 망해야돼'라고 중얼거리게 되니 말입니다.

  13. 고 선생님의 원래 직업이 자동차 평론가가 아닐까 의심할만큼 좋은 survey 글이네요. 물론 현재는 호평만을 보고 있어서 그렇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왠지 제네시스가 입소문으로 미국 럭져리 차 시장을 제대로 잠식을 할 것 같군요. 기대가 됩니다. 잘 읽고 갑니다.

  14. Blog Icon
    Pete

    미국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우선 현대는 품질도 중요하지만 가장먼저 손을 써야 할 곳이 딜러의 고급화가 아닐지 생각해 봅니다. 올 봄이었죠... SUV 구입계획과 더불어 베라크루즈에 반해서 3~4곳의 현대딜러를 다니면서 TEST DRIVE와 가격흥정(?)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지금 제가 가지고 있는 차는 어이없게도(?) 렉서스 RX350이죠... 가는 현대 딜러마다 '너 왔냐?',' 살려면 사고 말려면 말아라' 라는 식 이었죠... 결국 돈을 더 주고 렉서스 딜러로 가 봤습니다...
    정말 현대 딜러와는 비교도 안될만큼 고객중심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딜러 분위기는 물론이구요...
    왜 렉서스가 미국에서 잘 나가는 브랜드가 됐는가를 다시금 느끼게 됐습니다.
    현대차!!! 저도 좋아합니다. 다른 일본차와 비교해도 손색 없다고 생각하니까요...
    하지만... 제네시스가 럭셔리 브랜드로 미국땅에서 인식되기 위해서는 현대딜러 역시 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5. Blog Icon
    UD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정성스럽게 쓰시고 날카로운 분석이 돋보입니다. 저도 미국에 있는데 기회가 되면 제네시스 시승해 보고 싶습니다. 다만 저희 동네에 있는 현대 딜러샵에 제네시스가 없더라구요.
    시승해 보면 좋을 것 같은 차입니다.

  16. 댓글을 쓰시려는 분들은 댓글 정책 변경을 참고해주세요. 번거롭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17. 고수민님의 자동차 관련글이 제일 재미 있네요.
    현대자동차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하시는 듯... 제가 현대자동차 고위 임원이라면..
    미국담당 마케터로 모실 꺼에요..

  18. Blog Icon
    현대차 기업광고인가여?

    누가 봐도 한쪽으로 지나치게 치우친 기업홍보 글이군여.

    얼마전에 신문 보니 이런 종류의 기업홍보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면 그 영향에 따라 수백에서 수천만원까지 커미션료 챙긴다고 하는데.., 충분히 의심할만하다고 봅니다.

    그리고 밑에 다른 제네시스 홍보글을 보니 그런 생각에 더욱 확신을 갖게 되는군여.

    또한 무엇이 그렇게 무서워서 댓글을 검열하시나여? 그 검열이라는 것도 인신공격 등등이라고 하는데,제가 보기에는 객관성은 전무한 듯 하군여.

  19. Blog Icon
    의사같은 친구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제네시스 한국 가격은 왜 이리 비싼 건지... T.T

  20. Blog Icon
    쒸리

    우와 제네시스가 이정도 인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정말 대단하군요 현대자동차!!

    작년에 양재동에 있는 명장(카센타 사장님)이 근무하는 카센타에서 차 수리를 하다가 외제차 이야기가

    좀 나왔었는데 사장님 말씀하시길 현대차가 경쟁할만한 차는 메르세데스나 BMW라고 하더군요.

    일본차에 대해서는 렉서스 정도만 칭찬한듯..... 아뭏튼 그분은 현대 그랜저의 팬이시더군요.

    리뷰 정말 잘 봤슴다. 유쾌한 리뷰네요~! (제가 좀 늦게 가입한탓에 지금 읽었슴다.. ㅋㅋㅋ)

    수고하십쇼!~

  21. Blog Icon
    현빠
서민을 더 가난하게 만드는 다섯 가지 사업

제가 이전 글에서 누구라도 부자가 되기 원하면 부자의 습관을 따라야 하고, 가난한 사람의 습관을 버리지 못하면 계속 가난 속에 머무르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한적이 있습니다. (엄밀하게 말하면 제가 생각해낸 것은 아니고 들은 ..

당장 따라 할 수 있는 부자되는 습관

제가 아는 미국 사람 자수성가 형 부자인 자영업자 A씨가 있습니다. 그가 투자로 벌어들이는 소득은 얼마인지도 현재 자산이 얼마인지도 알 수 없으나, 다만 사업체에서 벌어들이는 연소득이 세후로 한화 추산 40억이 넘는다는 정도만..

빚 부자가 알부자가 되는 계획의 시작

“여보, 난 올해 마흔여섯이야. 맥도널드 햄버거 가게를 빼놓고 마흔여섯 살짜리 남자를 직원으로 뽑아주는 곳은 아무 데도 없어. 우리는 이 집을 저당까지 잡혔어. 당신의 차는 월부금이 밀려 있고 나는 이제 차도 없어. 지난해 연..

은퇴준비와 바람직한 투자 요령 - 2편

그래서 뮤추얼펀드를 하기는 하더라도 수익을 적게 내더라도 원금은 잃지 않겠다는 약간은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합니다. 이런 접근에 맞는 것이 채권펀드입니다. 하지만 채권펀드는 안전한 만큼 수익률은 낮기 때문에 주식펀드를 병행하지 ..

은퇴 준비와 바람직한 투자 요령 - 1편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지금까지 몇 편에 걸쳐서 부자 되기와 은퇴준비와 관련한 지엽적인 내용들을 소개해드렸고 오..

미국에 살면 꼭 알아야 하는 경제 영단어

어느 선진화된 국가든지 경제 제도가 다 비슷하여서 그런지 처음 미국에 왔을 때 미국의 경제 시스템이나 한국의 시스템에서 커다란 차이를 발견하지 못하였고 다만 한국에서는 일상화되지 않은 개인수표의 사용이라든지 협상을 통해 자동차..

이정희의 “월스트리트 비즈니스 영어회화”를 읽고 든 이런 저런 생각들

저는 여러 가지 장르의 영화를 두루 좋아하지만 ‘나는 전설이다.’, ‘레지던트 이블’, ‘28일 후’와 같은 대재앙에 관한 영화와 ‘월스트리트’, ‘마진콜’, ‘컴퍼니맨’과 같은 기업이나 경제를 다른 영화를 특히 좋아합니다. ..

Out of the question의 뜻을 구별하는 법

오늘은 오래간만에 제가 ‘백신영어 카페’에 올린 글을 소개해봅니다. 전에 제 독자 분에게서 out of question과 out of the question의 의미가 the 하나 있고 없고에 따라서 왜 그렇게 다른지 질문을 받..

당신이 영어를 못하는 이유

얼마 전에 제가 운영하고 있는 '백신영어 카페'에 한 회원님이 소개시켜주신 KBS에서 제작된 다큐멘터리를 보게 되었습니다. 방영은 이미 작년 11월에 되었던 것을 이제야 보게 되었는데 보고 나서 느낀 소감은 제가 '뉴욕의사의 ..

대학생도 모르는 미국 유치원 영단어

저도 고등학교에 다닐 때는 영단어 공부를 꽤 열심히 했었기 때문에 처음 대학교에 들어갔을 때는 영어에 꽤 자신이 있었습니다. 전공이 의학이라서 원서를 볼 일도 많을 것이었으므로 나의 든든한 영어 실력이 뒷받침에 잘 되어 줄 것..

국어실력없이 영어실력도 길러질 수 없다?

어제는 한동안 잠시 멈추었던 영어공부를 할 목적으로도움이 될 만한 영어책이 없을까하고 광화문에 있는 교보문고에 갔는데 선생님의 책이 눈에 확 띄어..꼼꼼히하나씩 보기 시작했어요. 무엇보다 책 내용이 너무나 좋터군요. 기존의 다..

간헐적 단식 시 해야 할 것, 하지 않아도 될 것

많이 먹으면 살이 찌고, 적게 먹으면 살이 빠진다는 평범한 진리를 모르는 사람은 없었겠지만 간헐적 단식법과 같이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적게 먹는 생활 습관을 삶 속에 정착시키는 다이어트 법은 흔한 것이 아니었기에 요즘 각광을 ..

간헐적 단식으로 체중감량이 성공하기 쉬운 이유

일단은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 이 글의 제목부터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이 글의 제목은 ‘간헐적 단식이 가장 좋은 혹은 가장 바람직한 다이어트 방법’이라거나 ‘간헐적 단식이 가장 좋은 건강법이다’도 아니고 ‘실..

간헐적 단식으로 몸짱이 될 수 없는 이유

얼마 전에 SBS 스페셜을 통해 소개된 간헐적 단식이 폭발적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도 오르고, 관련 책들도 잘 팔리고 있고, 뉴스에도 계속 나오더군요. 간헐적 단식을 실천하여 몸짱이 되었다고 ..

엔진오일 얼마나 자주 갈아야 할까

저는 한국에 있을 때 대우 르망을 십여 년을 탔기 때문에 자동차 정비 주기에 대해서 꽤 상식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도 엔진 오일 교환을 제외하고는 특별히 뭘 교환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어차피 카센터..

YF 소나타의 저절로 움직이는 핸들 이야기(동영상 포함)

현대 자동차의 독과점을 이용한 국내 소비자 홀대정책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현대차를 타든 타지 않든 현대를 싫어하는 국내 소비자가 꽤 많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의 대표기업인데 소비자들이 이런 정도의 반감을 가지고 있는 것은 ..

현대 소나타 3등에 미국인들 뿔난 이유

지난 달부터 현대가 미국 시장에 신형인 YF 소나타를 시판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쪽 언론에서는 엠바고가 풀리면서 2월 22일자로 각종 자동차 잡지와 웹사이트에 현대 소나타 시승기가 나오기 시작했고요. 그 훨씬 전인 작년 12..

너무 비슷한 미국과 한국의 경제가 어려운 이유

이미 다 아는 이야기면 재미가 없는데 그래도 모르시는 분이 있을 것이니까 일단 제가 예전에 들었던 우화를 하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그리 오래 되지 않는 옛날에 한 산 중 마을이 있었습니다. 이 마을 뒤 산에는 원숭이가 많았는데..

한국 음식이 도대체 뭐라고

제가 꽤 오래 전에 이미 지금은 뉴욕을 떠나서 다른 곳에 살고 있다고 블로그에서 언급을 하였지만 지금도 뉴욕에 살고 있는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들의 전화나 이메일을 종종 받습니다. 어차피 모든 사람이 다 제 블로그를 구석구석 꼼..

미국 사람들의 삼성에 대한 생각은

외국에 한번이라도 나가 보신 분이라면 느꼈을 수도 있는 감정일 수 있습니다. 외국의 도로를 거닐다가 한국산 자동차를 보거나 한국의 상품 광고를 보면 느껴지는 자부심 말입니다. 지금은 약간 무덤덤해졌지만 뉴욕의 타임스퀘어의 좋은..

아이폰 5를 한 달 써보니

오늘 뉴스를 보니 한국이 아이폰 5의 3차 출시국 명단에서 빠져서 11월 2일 출시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나와 있었습니다. 미국에 사는 관계로 일찌감치 아이폰 5를 살 수 있었던 제가 운이 좋은 것인가 생각도 했지만 사실 이번 아..

싸이의 전세계 아이튠스 차트 성적 모음

싸이의 열풍이 뜨겁습니다. 저처럼 대중가요를 안 들어본지 오래 된 사람도 잘 알 정도면 꽤 유행이 되긴 된다는 이야기인데 저도 어느 정도인지 궁금해서 아이튠스 차트를 찾아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한국과 일본, 동남아에 국한되었..

리먼 사태 때 미국과 지금 한국의 다른 점

부동산 붕괴 직전의 미국과 현재 한국의 공통점은 전 글에서 살펴보았고 이제 다른 점을 두 가지 살펴보겠습니다. 다른 점의 첫 번째는 LTV입니다. 이게 바로 정부가 믿는 구석인 듯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근거가 LTV(loan..

리먼 사태 때 미국과 지금 한국의 공통점

한국은행은 경기부양을 목적으로 인위적으로 이자율을 낮게 유지함으로써 갚을 자격이 없는 사람들까지 쉽게 대출을 받게 만듦으로써 부동산의 거품을 일으켰다. 나는 이런 부동산 거품의 붕괴가 필연적으로 올 것으로 이미 알고 있고 대비..

뉴욕의사의 건강백신 이벤트 당첨자 발표입니다!

<뉴욕의사의 건강백신> 발간 기념으로 실시한 독자 댓글 이벤트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명단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호 az******30@gmail.com 위*돔 s****9@gmail.com 송*현 fl***x@daum.net..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 당첨자 발표입니다.

드디어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가 발간되었습니다. 그리고 본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당첨자 발표를 드립니다. 블로그 독자 selfma****@naver.com susanp****@hotmail.com o..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 출간 이벤트

전에 이미 공지 드린 바와 같이 그 동안 제가 새로운 책을 준비하고 있었고 이제 드디어 출간을 앞두게 되었습니다. <뉴욕의사의 스토리 영단어>라는 책입니다. 그 동안 수많은 영어의 고수들께서 수많은 영단어 책을 낸 바가 있는데..

website counter 믹시추적버튼-이 블로그의 인기글을 실시간 추적중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