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

미드에 깜짝 등장한 현대 제네시스

1.
오늘은 현대 제네시스에 대한 가벼운 몇 가지 소식들을 묶어서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어젯밤 10시에 미국의 CBS에서 방영된 ‘the unit’라는 미드에서 갑자기 극중에 주인공이 타는 자동차로 현대의 제네시스가 깜짝 등장했습니다. 이 드라마는 한국에서도 인기가 나름대로 있었던 미국 드라마 24에서 데이비드 파머 대통령(극중 최초의 미국의 흑인 대통령)으로 나왔었던 데니스 헤이스버트가 타는 차로 나왔습니다.

얘들아 범인 잡으러가자. 네 형님.


‘the unit’은 미 육군의 대테러 부대인 델타포스를 말하는데 헤이스버트는 조나스 블레인 원사(상사 바로 윗 계급)로 나오고 이 번 에피소드에서는 테러리스트 용의자를 추격해서 체포하는 장면에서 제네시스가 잠깐 등장합니다.

요새는 벤쯔가 예전같지 않아. 형님. 이거 현대차인데요.

누가 몰라? 그냥 해 본소리지. 사람 무안하게...

차나 잘 몰아! 저.. 형님이 운전하고 계신데요.

꼬박꼬박 말대꾸 할래? 쓰레기통 뒤에 잘 숨어!

잡았다. 이눔! 왜 나한테 화풀이하세요.


설마 CBS가 제네시스가 좋아서 드라마 찍으려고 구입했을리는 없고 아마 현대 측의 PPL 마케팅 노력으로 제공된 차량 같습니다.

2.
미국 제네시스 오너들 중에서 제네시스를 한국형으로 개조해 타려는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이 들은 한결같이 제네시스에 현대 로고가 달려 있는 것이 부끄럽거나 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한국형 배지가 훨씬 미관상 좋다고 하면서 자기 돈을 들여 부품을 인터넷 등에서 구입해서 스스로 달고 있습니다.

콧잔등에 아무 것도 없다

미국 오너가 직접 붙인 엠블럼



일부에서는 제네시스 배지 바꿔 다는 법에 대한 노하우를 서로 교환하고 있습니다.

제네시스 로고 바꿔 다는 법을 갈쳐주마


미국의 온라인 옥션 사이트인 이베이에서 검색을 해보면 제네시스 훨캡이나 프론트와 리어 앰블럼을 판매하고 있고 심지어는 핸들의 에어백 덮개를 비싼 돈을 주고 제네시스 로고가 들어간 것으로 교체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베이에서 제네시스 관련 제품 절찬 판매중


작업 끝난 제네시스

원래는 현대 마크가 있었다.


바퀴도 잘 보시면 현대마크인데

이렇게 사서 바꿔달았어요.


렉서스와 같은 별도의 럭셔리 브랜드를 런칭하는 대신 제네시스의 원가부담을 줄여 싼(?) 가격에 판매를 결정한 현대의 결정은 나중에 어떻게 평가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제네시스 오너들은 한국형 배지를 훨씬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3.
지난 10월 현대자동차 미국 내 판매통계가 발표되었습니다. 지금 모든 미국의 자동차 회사가 다 힘든 상황인데 현대자동차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작년 동월 대비 31%의 폭락을 보여주어서 20820대가 팔렸습니다.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 참담한 실적


약간 관심이 더 가는 미국 시장 데뷔 넉 달째의 제네시스는 작년 수치와 비교할 수 없어서 9월 달과 비교한다면 1121대가 팔려서 목표로 했던 월간 1600대 이상 판매에는 훨씬 못 미치지만 한참 어려운 럭셔리 자동차 시장상황을 감안하면 비교적 견조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참고로 9월의 미국 내 제네시스 판매량은 1029대로서 전달대비 비율로는 8.9%의 판매성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대 미국법인 부사장인 데이브 주코브스키씨는 11월 대선 이후는 시장도 많이 안정되고 상황이 여러모로 나아질 것으로 낙관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 분은 생각이 참 밝다


어떻게 상황이 풀릴지는 모르겠으나 제네시스만 놓고 보면 실패는 확실히 아니라고 판단이 가능합니다만 기대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치이라서 참 복잡한 상황입니다.

4.
미국에 SEMA show라는 일종의 전시 이벤트가 있습니다. SEMA란 Special equipment market association of the automobile aftermarket의 약자인데 각종 자동차 튜닝부품사들의 연합체가 모여서 전시회를 엽니다.

세마의 공식 웹사이트


내일부터 미국 네바다주의 라스베가스에서 시작되는데 현지 자동차 매니아들과 언론의 관심도 상당히 큽니다. 완성차업체들이 주축이 된 각종 모터쇼와는 다르게 다양하게 튜닝 된 자동차들이 선보이게 되는데 그 중에 관심을 크는 것이 튜닝 되어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제네시스 쿠페와 제네시스 세단입니다. 저도 웹 서핑을 하다가 375마력 나오는 제네시스 4.6엔진에 수퍼차저를 달아서 460마력을 내고 제로백(정지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5초대 후반에서 4.9초로 향상시킨 정말 슈퍼(?) 제네시스가 만들어지는 제작 과정을 잠깐 엿보게 되었습니다.

무한도전!! 제네시스로 수퍼카 만들기



미국에서도 우리나라만큼이나 자동차 튜닝에 목숨 건 사람들이 많은데 이들이 지금까지는 정말 재미없었던 한국 차에도 이제는 관심을 더 많이 가져주기를 바랍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3 23:24

    꽤 잘만든 차인가봐요. 해외에서 반응이 좋은 것을 보면.. 오히려 기대보다 국내 관심이 적은 것일까요?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08.11.04 07:00 신고

      아닙니다. 제네시스 아예 모르는 사람이 수두룩합니다. 아는 사람중에서만 난리입니다. ^^;; 다만 미국소비자들은 한국에 비해 훨씬 싸게 살 수 있어서 차의 가치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리고 있습니다. 국내 소비자 불평등의 아주 커다란 예가 되고 있지요. -_-;;

    • ㅋㅋ 2009.02.15 06:55

      뭐..제네시스 모르는 사람이 수두룩 하다는데, 그 사람들 대부분은 자기가 타는 차 외에는 다 무지할 듯.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4 02:20

    제네시스 시리즈(세단, 쿠페)의 미국 연간 판매 목표는 5만대 입니다. (세단 2만대, 쿠페 3만대) 월간으로 계산하면 < 제네시스 세단 > 월간 판매 목표는 말씀하신 월간 2000대 이상이 아니라, 월간 1666대가 됩니다. < 제네시스 쿠페 >의 월간 판매 목표가 2500대 입니다. 따라서 한달 Full로 판매 되었던 8월 부터 줄곧 1000대 이상 팔고 있으니 월간 판매 목표인 1666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기대에 훨씬 못미치고 있다기 보다는 나름대로 선전하고 있다고 생각 됩니다...

    Hyundai’s vice president of development, John Krafcik, said that the automaker thinks that selling 50,000 Genesis sedans and coupes combined is a realistic goal. Krafcik said that the automaker is expecting about 20,000 sedan and 30,000 coupe sales annually.
    http://www.leftlanenews.com/hyundai-sets-goal-of-50000-genesis-sales.html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08.11.04 12:44 신고

      제 이전글을 보면 아시겠지만 저도 알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올해 목표는 겨우 8000대입니다.(8월부터 계산해도 매달 1600대가량) 근데 제가 뭐가 씌웠는지 그렇게 생각하고 썼네요. 수정하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4 02:54

    저도 천대이상 팔려나간다면 충분히 선전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위 드라마의 실제 영상은 이미 인터넷에 떠 있더군요.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kyrhee.tistory.com BlogIcon Ikarus 2008.11.04 09:34 신고

    저는 10월 결과 발표를 못 기다리고 글을 써서 애매하게 끝맺음을 했는데 9월보다 더 많이 팔았다니 다행이네요. 그리고 스스로 제네시스 앰브럼을 바꾸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이 상당히 흥미롭네요. 만약 그런 사람들이 오너의 절대다수를 차지한다면 현대의 제네시스 브랜드 전략에 문제가 있다는 증거가 될까요?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08.11.04 12:38 신고

      일단 절대다수가 바꾸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문제는 현대 배지가 더 좋아서가 아니고 이렇게 작업할 적극성이 없어서인 것으로 보여집니다.

      무상으로 그냥 선택하게 하면 분명 대다수가 한국형 배지를 선택할 것 같네요. 미관상으로도 분명히 나아 보이니까요.

      제네시스 브랜드 전략이 문제가 있는 것같기는 한데 문제는 현대가 지금의 전략을 선택한 것이 아니고 다른 도리가 없어서 이렇게 하는 것으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새 브랜드런칭에 대해서도 현대 내부의 격론이 있었다고는 하더군요. 하지만 돈이 많이 드는데다가 내세울 라인업이 별로 없어서(단 두대로 새로운 브랜드 런칭하기란 조금 어려울듯) 당분간은 이렇게 갈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ipad.pe.kr BlogIcon 낚시의시간***** 2008.11.06 03:29 신고

    24시의 파머 대통령 존경하던 인물이었습니다. ^^ 제너시스가 매력적으로 보이네요.

  • Favicon of https://hansfamily.kr BlogIcon 마래바 2008.11.06 08:58 신고

    인지도를 높이는 게 우선이겠죠..
    캬 매번 미국에서 제네시스 소식을 전해주시니, 어느정도 비전이 있는 지, 현재 어느 상태인지 짐작이 가게 해 주시네요.
    그곳도 쌀쌀한 겨울로 넘어가겠죠..
    건강 주의하세요.. ^^

  • 한류매니져 2009.01.28 08:35

    24시 7시즌에도 제네시스 나옵니다^^

  • Min 2010.02.25 03:56

    저도 요번에 제네시스로 바꿨는데.. 딜러에서 살때 이야기하면 갸들이 다 구해서 바꿔줍니다...
    이동내에 제네시스가 몇대 굴러다니는걸 봤는데.. 현대 엠블램 붙어있는건 아줌마 운전자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