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어 공부 제대로 하기

국어실력없이 영어실력도 길러질 수 없다?

어제는 한동안 잠시 멈추었던 영어공부를 할 목적으로도움이 될 만한 영어책이 없을까하고 광화문에 있는 교보문고에 갔는데 선생님의 책이 눈에 확 띄어..꼼꼼히하나씩 보기 시작했어요무엇보다 책 내용이 너무나 좋터군요기존의 다른 책에서 설명하지 않는 부분도있어 좋았지만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 그렇게 했을때어떤 효과가 기대되는지 쉽게 알수 있어 자리 한 구석을차지하고 앉은 채 point가 될만한 것은 메모하면 책을읽었어요.. 먼저 이런 책을 써주셔야 정말 감사드려요.; 


저 같이 영어공부에 열의는 높으나 방법을 잘 몰라 중간에 쉽게 포기하게 되거나 장기적인 프로젝트가 아닌 단 번에 영어를 정복해 버릴려는 어리석은 마음을 책을 통해 절실히 느낄수 있었습니다.책을 읽다가 몇가지 궁금한 점이 있었어요.


먼저영어를 잘 하게 된 시점이 오면 원어민이 하는 말을 굳이 한국어로 해석 받아들인 후 이를 이해하고그 후 대답을 하기 위해 한국어로된 하나의 문장으로 완성된 후,다시금 영어로 나오게 되는 복잡한 단계를 거치지 않고도 영어로 생각하고 말할 수 있다고 하셨는데과연 이게 될까요?. 믿고 싶지만 아직 저의 실력으론 잘 이해가 안가기도 하고 의심점이 많네요.


얼마전 "공부하는 독종이 살아남는다라는 제목의 정신과 전문의 이신 이시형 박사가 쓰신 글을 읽었는데요. 그 대목에 이런 말이 있어요. " 뇌과학적으로 볼때 영어를 배우기에 앞서 국어력부터 확실히 길러야 영어도 잘 할수 있고 국어력 없이는 영어력도 길러질수 없다고요."이 말에 많은 공감을 가지면서 그럼 국어력을 기르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하며 영어력과 국어력을 동시에 증가시킬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라는 궁금점이 생겼습니다.


물론 국어력은 독서를 통해 길러질수 있을꺼야라는 것이 제 생각인데 독서를 통한 사고력이나 국어력도 단기간 생기는건 아니겠죠?. 저 같이 어렸을 적 부터 독서하고는 먼 사람은 더욱 많은 시간이 필요할테구요.영어를 잘 하기 위해선 모국어를 잘해야 한다는 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그리고 모국어와 외국어를 함께 향상 시켜 고급영어를 구사할수 있는 법은 없을까요? 그 대목에 이런 말이 있어요. " 뇌과학적으로 볼때 영어를 배우기에 앞서 국어력부터 확실히 길러야 영어도 잘 할수 있고 국어력 없이는 영어력도 길러질수 없다고요." 이 말에 많은 공감을 가지면서 그럼 국어력을 기르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하며 영어력과 국어력을 동시에 증가시킬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라는 궁금점이 생겼습니다.


물론 국어력은 독서를 통해 길러질수 있을꺼야라는 것이 제 생각인데 독서를 통한 사고력이나 국어력도 단기간 생기는건 아니겠죠?. 저 같이 어렸을 적 부터 독서하고는 먼 사람은 더욱 많은 시간이 필요할테구요.영어를 잘 하기 위해선 모국어를 잘해야 한다는 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그리고 모국어와 외국어를 함께 향상 시켜 고급영어를 구사할수 있는 법은 없을까요?



하나씩 답을 드려보겠습니다. 첫째로 한국어로 번역하는 단계를 거치지 않고 영어로만 생각하고 말하는 것이 가능한가?


절대적으로 가능합니다.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사람은 다 그렇습니다. 제 주관적 경험도(제 자신에 대한 관찰이나 제 주위의 한국인들에 대한 관찰결과) 그렇지만 제 관찰에 의하면 박찬호 선수, 김연아 선수, 박지성 선수 모두 다 이런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은 영어로 질문을 받으면 거의 생각의 시차없이 바로 답을 할 수 있더군요. 영어 질문을 한국어로 번역해서 생각하고 한국어로 답을 생각한 후 영어로 번역해서 말을 끄집어 내면 결코 이렇게 할 수 없습니다.



물론 초반에는 한국어로 생각하고 답을 만드는 단계가 분명히 지속됩니다만 영어를 계속 사용하면서 이 단계가 축소되어 나중에는 없어지게 됩니다. 그 성공을 이루는 열쇠는 물론 부단한 연습이죠.


두번째로 국어력과 영어력의 상관관계는 꽤 높습니다. 한국말로도 말을 잘해야 영어로도 말을 잘하고 글도 한국말로 잘 쓰는 사람이 영어로도 글을 잘 씁니다. 하지만 이는 영어실력이 받쳐줄 때 이야기입니다. 영어를 못하고 국어만 잘하면 영어로 글을 잘 쓰거나 말을 잘하기는 힘들겠죠. 즉, 국어력은 영어로 다양한 표현을 구사하고 설득력있고 논리정연한 전개를 펼치는데 도움을 주지만 그 자체로 영어를 잘하게 해주지 못합니다. 영어 실력을 따로 길러야죠. 


국어력이고 영어력이고 실력배양에는 독서만한 것이 없습니다. 쉽게 말해서 많이 알아야 말을 하는 것입니다. 자신이 알지도 못하는 내용에 대해 무슨 말을 할 수있겠습니까. 국어력은 국어 독서, 영어력은 영어 독서로 기르는 것이 정석이지만 국어력이 영어로 논리전개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은 다시 말하지만 사실입니다. 문제는 영어 공부를 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소용이 없다는 것.


 다시 정리하자면 영어로 말을 잘하는 것은(혹은 글을 쓰는 것) 두가지 측면이 있습니다.

1. 영어로 문법적으로 어긋남이 없이 다양하고 정확한 표현을 써서 말하는 것

2. 영어로 설득력있고 조리있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사람을 설득하는 것


국어력은 이 2번째 사항에 도움이 됩니다. 1번째 사항은 영어독서(영어로 소리내어 읽기)에 답이 있습니다.




** 위의 글은 <뉴욕의사의 백신영어> 독자들을 위한 카페인 <백신영어 카페>의 글들 중에서 '영어공부법에 대한 고민' 카테고리에 올라온 글을 소개드리는 것입니다. 지난 글에서 카페의 카테고리 중 ' 참쉬운 단어, 숙어'와 '참쉬운 영문법', '도움이 되는 링크들' 카테고리에서 하나씩 골라서 글을 소개시켜드린바가 있습니다. 


** 카페에는 그 외에도 '자유게시판/가입인사', '지식인', '영어공부 이렇게 하고 있어요', '영어일기 교정', 서적리뷰', '위키', '라이브' 등의 코너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 위의 그림들은 <백신영어 카페>의 스크린샷입니다.

** 오늘로서 카페의 소개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백신영어 카페>를 공개합니다. <백신영어 카페>는 제가 <뉴욕의사의 백신영어>로 공부를 시작하신 분들에게 본격적인 공부의 장을 만들어드리려는 목적으로 마련되었습니다. <뉴욕의사의 백신영어> 구입자들은 누구나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회원가입시 책을 소지하고 계셔야 가입이 가능합니다.


백신영어 카페 바로가기


** 위의 링크를 누르시면 카페로 연결됩니다. 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회원가입을 신청하시면 즉시 준회원으로 등록이 됩니다. 준회원에게는 회원 인증 이메일이 발송되고 인증 메일을 확인하시면 관리자는 회원가입 질문을 확인한 후 가능한 한 24시간내에 정회원으로 승격을 시켜드립니다.


** <뉴욕의사의 백신영어>의 모든 독자들을 다 카페에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뉴욕의사의 백신영어

  • 이전 댓글 더보기
  • 민식맘 2010.01.31 19:27

    회사메일로 거의 매주 월욜마다 고수민님의 글이 날라옵니다...
    항상 새로운 한주의 시작을 긴장하며 좋은 생각과 글로 시작할 수 있어서 너무 좋네요.^^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 민식맘 2010.01.31 19:37

    카페가입하는 메일주소를 잘못기입했는데, 수정이 안되서 인증메일을 받을수가 없네요.
    로긴이 안되서 수정도 못하고, 인증메일재발송은 잘못기입된 메일주소만 허락을 하니 어쩌죠;;
    민식맘'으로 가입된 내용 삭제해주시거나 메일주소 바꿔주실 수 없나요? ㅠㅠ
    mint@kanasm.co.kr로 변경해주세요....;;;;;;;; (어디에 써야할지 몰라 이곳에 쓰니 내용 적절치 않으면 삭제하셔도 괜찮습니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1.31 20:09 신고

      이메일 주소는 제가 손 댈수 없는지라 일단 회원목록에서 삭제해보았습니다. 다시 절차를 시작해보시고요. 한가지 당부는.. 본 카페는 도서 구입자를 위한 곳이라 도서구입자를 확인하는 절차가 있습니다. 이 자격조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준회원으로 계속 남아있게 되는데 현재로서는 준회원에게 허락된 카페의 메뉴가 매우 제한적이라서 공부에 별 도움이 안될수 있으니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장차 준회원에 대해 더 많은 카페의 메뉴에 접근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은 시작 단계라서 구체적인 조치는 생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Ellery 2010.01.31 23:48

    지금까지 바쁘다는 핑계로 책을 보는걸 미루고 있다가 며칠전에 사서 단숨에 다 읽었습니다.^^


    카페에 방금 가입했는데 앞으로 더욱더 알찬 communication이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 Jeffrey 2010.02.01 15:21

    캐나다에서 책을 구입할 수 있는 길이 있을까요? 책을 사야만 cafe에 가입할 수 있다니, 방법을 알려 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1.30 10:04 신고

      먼저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일단 한인서점이 가까이 있으시다면 제 책이 있을 가능성이 있으니 확인해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한국의 온라인 서점에서 구입을 하시면 되는데 대부분 해외배송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예스 24, 알라딘, 교보문고 등이 대표적입니다. 아래 링크 참고하시고요.

      http://www.yes24.com/24/goods/3519023?Gcode=000_031_004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56603124&orderClick=LAH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dispNo=&sc.prdNo=203581778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660312X

  • 익명 2010.02.01 23:53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2.02 23:01 신고

      네. 질문 감사합니다. 글의 문맥상 단어에서 오는 직관적인 의미와 되도록 동떨어진 예를 고른 것인데요. 아래 링크를 따라가시면 참고가 될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이 귀찮을실까봐 관련 내용을 복사를 해왔는데요.

      see the light,
      a. to come into existence or being.
      b. to be made public.
      c. to begin to accept or understand a point of view one formerly opposed: Her father was opposed to her attending an out-of-town college, but he finally saw the light.

      3번의 뜻으로 쓴 것입니다.

      http://dictionary.reference.com/browse/light

  • 익명 2010.02.02 12:15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2.02 23:03 신고

      저도 참 감사하네요. 제 글이 도움이 되어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신 분이 계시다니. 모쪼록 열심히 하셔도 값진 결실을 보시기를 기원합니다. ^^

  • scott 2010.02.09 05:01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종종 찾아와 도움만 받고(?) 가겠습니다. ^^ 저도 좀더 도움드릴만한 능력자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인데.ㅋ, 글하나 엮어드리고 갑니다.

  • 원어민 2010.02.11 05:40

    안녕하세요. 글 잘읽고있습니다. 쭉 블로그를 지켜보던 터라 책도 나오자마자 구매했습니다. 카페에 가입하고 책이 손에 없어서 부가정보를 기입못해서 준회원에 머물러있는데 좀전에 작성완료했습니다. 확인부탁드립니다^^

  • 익명 2010.02.12 10:11

    비밀댓글입니다

  • 궁금? 2010.02.14 19:02

    안녕하세요? 백신카페가입해서인증메일을 받았는데 그만메일을 잘못주소를입력해서인증을 못받고있네요? 금일 가입했구요 가입이름은 박찬입니다 .메일주소 변경해주시면 감사합니다. (nj333@hanafos.com으로)
    변경되면 다시 인증받도록 할께요^^ 글쓸곳이 없어 여기에 남김니다. 수고하세요^^

  • 익명 2010.02.15 20:0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2.15 20:23 신고

      그렇군요. 지금 메일 주소 수정은 했지만 인증메일이 새로 갈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혹시 오지 않으면 제가 아예 회원정보를 삭제할테니 처음부터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

  • 익명 2010.02.16 03:31

    비밀댓글입니다

  • 두아이맘 2010.02.18 09:47

    저도 완전 공감합니다. 국어 실력없이는 영어도 안되는 구나를 절감& 실감하고 있습니다.
    늘 팍팍 와 닿는 글을 올려 주셔서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빅뱅대성 2010.03.05 08:34

    고수민 선생님 반갑습니다.
    영어 공부하겠다고 마음먹고 선생님으로부터 영어공부법을 접한지 어언 2년이 되갑니다.
    (1년전에 댓글을 달았는데 혹시 기억나시는지요? ㅋㅋ)
    정말 시중에 나와있는 영어공부법(검증된 전문가가 쓴 것이 대략 10권 되는것 같습니다.)
    한결같이 Reading books loudly 가 포함되있어서 선생님의 블로그 통찰력에 경외심(?)이 느껴집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미드(friends, desperate housewives, sex and city)가 60~70%정도 들릴정도로 실력을 쌓았습니다.
    저 개인적으로 매일 발전하는것을 못느껴 좌절하기 일쑤였지만
    길게 보니깐 엄청나게 영어가 늘었다는것을 알수 있었습니다.
    직접 영어 회화 학원가서 검증도 해보았구요.
    정말 감사합니다.
    아 질문이 있어서 이렇게 댓글을 다는데(엉뚱한 질문일수도 있겠지만.)
    혹시 영어에 익숙해진 어순감각때문에 국어를 읽는데 어려움이 없었는지요?
    특히 리딩에 있어서 어순이 달라서 저는 가끔씩 혼란 스러울때가 있습니다.
    (전공책이 영어원서로 된것도 있고 국어로 된것도 있어서 두 책다 자주 접하게 됩니다.)
    영어가 아직 완전히 익숙해진것이 아니라 그런지 독해에 있어서 가끔씩 어려움을 겪습니다.
    혹시 저만의 문제일까요? 궁금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십시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3.18 18:40 신고

      오래간만입니다. 아주 반갑고요. 그동안 영어실력을 많이 키우셨다니 정말 감사하고 기분이 좋습니다. 한국어와 영어가 어순이 많이 다르기 때문에 영어의 어순이 머릿속에 확립되는 동안 약간 혼란이 올 수도 있습니다. 아예 한국어를 잊고 사는 환경에 사는 사람은 그럴 일이 없지만 한국에서는 한국어를 매일 사용하게 되니까요. 하지만 나중에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두뇌에서 각각의 언어가 다른 영역에 자리잡고 필요할때마다 해당 두뇌의 부분이 사용되므로 교통정리가 잘 될 것입니다. 걱정하지 마시고 열심히 영어공부 하시길 바라고요. 오랜만에 소식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나저나 시간되시면 카페도 한번 찾아주세요. ^^

  • Favicon of http://blutom.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10.04.13 19:48

    안녕하세요. 오랜만이네요..^^
    늘 하나 하나의 글이 모두 꽉 찬 것들이라서 존경스럽습니다.
    그나저나 이 게시물 본문에 나온 글들은 어디가서 읽을 수 있나요?
    다음 카페인가요? 아니면 따로 관리하시는 홈페이지인가요??
    저기 나온 게시물도 읽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0.04.20 18:54 신고

      본문에 읽어보시면 나오지만 <백신영어 카페>에 글이 있습니다. 링크는 본 블로그 우측 칼럼에 있습니다. ^^

      그나저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죠? 얼마전에 블로그에 들렀는데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고 계셔서 보기 좋았습니다. ^^

      항상 좋은 일만 많으시길 바라고 종종 들리겠습니다. ^^

  • BlogIcon KWAK 2010.05.04 03:37

    는 6달전 한국에 들어온 고1학생입니다. 제가 영국에서 태어나서 3년살다가 한국와서 중1때 2년간 미국에 가서 살았었습니다. 제가 미국에 있을떄 의외로 제가 영어를 처음부터 잘 구사해서 놀랐는데 한국에 돌아와서 6달이 지나도 영어 실력이 그대로 유지가 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제가 미국에 다녀온 뒤로 한국말에 어색해지지않았나 싶습니다. 문장을 읽어도 한글보다 영어가 빠르게 읽어지고 모르는 단어가 있어도 영어는 해석이 더 잘됩니다. 또 친구들이 말하기를 제가 한국말할때 약간 어색한 느낌이 있다네요.
    단순이 단어나 문장을 떠나서 국어를 보는 관점이 남들과 좀 다른겄같습니다. 특히, 얼마전 중간고사에서 틀린문제 대부분이 다 말장난이나 꼬아서 말한것이더군요 (특히 국어는 ㅠ ㅠ)
    이런 일이 가능한지, 또 국어를 다시 잘할수있는 방법을 좀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 마도로스임 2010.09.15 03:27

    이래저래 다들 옳으신 말씀입니다. 촌철살인같은 한마디 한마디가 영어기피증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는 저에게 실날같은 희망을 줍니다.
    영어를 잘할수 있는 가장 쉬운방법은 즐기면 되는거겠죠.삼척동자도 다 아는사실이지만..ㅋㅋㅋ
    즐길수 없으면 구구단 외우는것처럼 무식하게 해야겠죠..
    영어를 운전이나 수영처럼 한번 배워서 안잊어먹게 하는 기똥찬 방법이 없을까요? ㅋㅋ
    없다고 봐야겠죠.
    언제 어디선가 이러한 글을 봤습니다. 어느 언어학자의 애깁니다.
    내용인즉슨, 그 양반은 21개에 능통하다고 합니다. 그 천재성에 탄복하기에 앞서 비결이 뭐냐고 물었더니..
    일단은 먼저 기본단어를 3천개정도(?) 외우고 난 후, 기본단어가 잘 녹아있는 소설이나 에세이 한권을 독파한다고 하더군요.그러면 언어가 마스터된다고 합니다.
    여기에서 짚고 넘아가야할 부분이 그 양반은 각종언어에 대한 백그라운드가 아주 잘 형성되어있는 상태였기때문에 남들보다도 외국어를 훨씬 빨리 습득할수 있었다는 겁니다.
    국어를 잘하면 영어도 잘할수 있다는 개념과 어느정도 상통하는 부분이 있겠죠..
    제가 글솜씨가 없어서리,,그래서 영어도 못하는가 봅니다.ㅋㅋ
    똑똑하신분들은 제의 뜻을 이해하시리라 생각합니다.
    확실한건 그양반은 영재가 맞습니다.ㅋㅋ(아이큐 최소 150이상인듯..멘사가입인증^^)

  • 고수민님 질문이 잇어요! 2010.12.31 12:12

    책을 사서 읽고 정말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ㅠ여태껏 읽어온 어떤책보다도 깔끔하고 정확하게
    올바른 길을 제시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ㅠ질문은 다른게 아니라, 책 165페이지에 있는
    영어책 소리내어 읽기에 관련된 부분인데요, 설명된 부분에 따르면, 매일 3쪽을 공부하고
    다음날에는 전날 공부한것의 처음쪽의 반절 후반부터 세쪽을 공부한다고 나와있는데,
    그렇게 되면 매일 매일 2/1쪽의 책을 공부하는것이되는것이잖아요. 너무 적은양 아닌가요?
    그리고 대충 계산해 보니 매일 전날 공부한 부분을 반복학습 하다 보니 평균적으로 6번 같은
    내용을 공부하게 되는것이 되더라구요..너무 진도가 안나가는게 아닌가,, 설마 제가
    잘못 이해 한것은 아닌가 걱정이 되어 이렇게 댓글 남김니다!!

  • 익명 2011.01.03 20:57

    비밀댓글입니다

  • 무엇보다도 2011.07.31 15:35

    타고난 것도 한 몫합니다. 주위에 영어 잘 못하는 사람 보면, 공부를 안해서가 대부분인 것도 있지만, 언어에 별 소질이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이들에게는 아무리 사소한 것을 봐도, 영문법으로 받아들이질 않고 그냥 흘려버립니다. 즉, 소질이 있는 사람은 사소한 찌라시 1장을 봐도, 그 속에서 영문법을 찾고 익히고 암기해놓는 반면, 없는 사람은 걍 넘깁니다. 이게 한달이 되고, 1년이되고 하니 남들과 달라지는 건 당연한 거 아닐까요... 어릴때부터도 다르더군요. 소질이 있는 애들은 표현력이 다릅니다. 그러니 너무 영어못하는데 스트레스 받지 말길... 얼굴에 목매달지 않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