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 Cetera, Et Cetera, Et Cetera

싸이의 전세계 아이튠스 차트 성적 모음

싸이의 열풍이 뜨겁습니다. 저처럼 대중가요를 안 들어본지 오래 된 사람도 잘 알 정도면 꽤 유행이 되긴 된다는 이야기인데 저도 어느 정도인지 궁금해서 아이튠스 차트를 찾아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한국과 일본, 동남아에 국한되었던 종래의 k pop의 인기와는 달리 유럽과 미주를 휩쓰는 모양이 정말 심상치 않습니다. 물론 유럽과 미주대륙에도 k pop팬은 많이 있었고 비나 소녀시대의 미국 활동도 잠깐 화제가 되기는 했지만 아시아를 제외한 곳에서 한류 열풍은 그저 특이한 아이들의 특이한 취향에 불과했지 학생들 대다수가 알거나 이를 넘어서 어른까지 아는 정도는 절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변했습니다. 물론 싸이의 강남 스타일 한 곡에 국한된 것이긴 하지만 k pop 역사를 새로 쓸 일이 생겼습니다.

 

일단 아이튠스 차트입니다. 모든 음악을 통합한 차트를 먼저 봅니다.

 

벨기에 3등 카나다 5등 덴마크 1등

 

 

 

핀란드 1등 룩셈부르크 7등 네덜란드 4등

 

 

 

뉴질랜드 7등 노르웨이 3등

 

이제 전체 대중음악으로는 아닌 세부 카테고리인 팝송 부문 등수입니다. 일부 전체 차트와 겹치는 것을 빼고 봅니다.

 

스웨덴 5등 미국 9등 호주 8등

 

 

 

오스트리아 7등 벨기에 2등 카나다 3등

 

 

 

네덜란드3,6등? 뉴질랜드 6등 노르웨이 2등

 

 

 

그리고 미국 빌보드 차트입니다.

 

social 50부문 1등 주로 SNS에서 많이 거론된 음악

 

 

 

유튜브 차트 1등 유튜브에서 인기있는 곡

 

 

 

k pop차트 2등 미국내 한국노래 인기도

 

 

이렇게 싸이가 인기가 있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코믹한 뮤직비디오와 중독성이 강한 음악 자체이지만 미국은 전통적으로 팝 뮤직의 전통이 강하고 뛰어난 뮤지션들을 하도 많이 보유하고 있는 팝송 강국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외국 음악이 소개될 기회가 적습니다. 더군다나 영어가 아닌 외국음악이라면 더 그렇습니다. 지금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어느 정도 인가하면 미국의 라디오에서도 음악이 나올 정도입니다. 지금까지 제가 확인한 바로는 LA와 샌프란시스코를 위시한 서부 해안, 휴스턴 등의 텍사스 지역, 동부의 뉴욕과 버지니아지역, 중부의 클리브랜드 지역과 위스콘신에서 강남 스타일을 라디오에서 들었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직 미국 전역으로 퍼졌다고는 볼 수 없지만 그 어느 외국음악도 넘지 못했던 미국의 라디오 문을 넘고 있다는 자체가 놀랍습니다.

 

MTV 사이트에도 쟁쟁한 가수 다 제치고 전면에 등장

 

best dance break 즉, 시상식 중간에 있었던 쉬는 시간 댄스타임에서 가장 최고의 가수

 

들리기로는 1984년에 미국에서 유행했던 독일 팝송 ’99 luftballons’(99 balloons)이후 거의 20년 만에 처음으로 외국 말 가사의 팝송이 미국 라디오에서 나오는 것이라는데 정말 대단합니다. 미국서 싸이 열풍이 조금 특색 있는 것은 신문과 방송에서 대중이 알기도 전에 먼저 앞장서서 다루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 현재 강남스타일은, 특히 기존의 k pop팬들과 원래 한류에 친숙한 교포, 아시아계 학생들에게 더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가 미국의 일반 학생까지 다 퍼진 상태로 보이고 어른으로는 학생들을 많이 접하는 선생님들이 학생들 덕분에 알게 되고 있는 단계로서 지금 현재 미국 미디어의 보도가 잇따르는 것을 보면 미국에서 인기는 이제 시작이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왜 미국 언론에서 이렇게 싸이를 좋아하는 것일까요? 물론 뮤직 비디오와 음악 자체의 오락성이 첫 번째이지만 그 외에도 싸이를 다뤄주기 좋을 만한 측면이 많이 있습니다.

 

미국 야후의 실시간 검색어 2 등에 오른 강남스타일 패러디 동영상

 

 

바로 싸이가 영어를 할 줄 한다는 점이 두 번째입니다. 일단 통역 없이 인터뷰가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미국 기자들도 통역을 세우고 인터뷰하는 것보다 직접 이야기하면서 친분을 쌓는 것을 좋아하고 그런 사람에게 접근하는 것을 편해하기 때문에 싸이는 한국사람이지만 서로 웃고 농담할 수 있다는 점이 크게 어필하고 있습니다.

 

세 번째는 싸이가 Boston University Berkelee college of Music(캘리포니아의 명문대 버클리대학교가 아니고 보스턴에 위치한 대중음악으로 유명한 학교)를 나온 경력이 있다는 것입니다. , 미국 기자들에게 외국인이지만 외국인처럼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미국사람들도 머리 속에 든 것 없는 연예인을 공공연히 무시하기 때문에 싸이의 학력을 보고 일단 약간의 존중감이 드는 것 같습니다.

 

넷째로는 강남스타일이 사실은 한국의 1%에 대한 은근한 조롱이 들어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완벽한 해변의 모래사장에서 쉬는 줄 알았더니 겨우 놀이터에서 파라솔을 펴 놓고 있는 모습 이랄지, 아름다운 두 명의 여인을 끼고 마치 레드카펫을 걷는 것처럼 보이는 곳에서 쓰레기가 휘날리는 모습 등이 돈만 알지만 실상 내용은 없는 부자들, 혹은 부자처럼 보이고 싶은 허세를 보리는 사람들을 은근히 비판했다고 생각하고 그냥 코믹한 줄 알았던 노래에 이런 깊은 내용이 있다는 것이 경이롭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하여간 현재 싸이는 미국에서 대히트를 칠 여건이 거의 완벽하게 갖추어져 있어서 롱런 하면서 세계적 가수가 될 기로에 있습니다. 한국인으로서 축하 드리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몇 가지 안타까운 점이 있습니다. 누가 싸이를 개인적으로 아신다면 전해주셨으면 하는 메시지가 있는데 일단 얼마 전 LA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싸이를 인터뷰한 내용을 들어보시면 좋겠습니다.

 

 

내용 중에 제가 매우 아쉽게 생각한 것 두 가지가 있습니다. 여러분도 미국의 캘리포니아 작은 도시 엘 몬테에서 강남스타일의 패러디 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 올렸다가 해고 당한 13명의 구조요원 이야기를 이미 아실 겁니다. 라디오 디제이가 싸이에게 이 이야기를 들었냐고 하면서 정말 시 당국이 너무 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는데 싸이는 금시초문이었는지 이 문제에 대해 짧게 비극이다’ '너무 심하게 받아들인 것 같다' 정도로만 이야기하고 더 이상 이야기를 하지 않았습니다.

 

제 바램 같아서는 디제이들과 맞장구를 치면서 좀 강하게 자신의 팬들에 대한 지지를 보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아마 이 부분에 대해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로 인터뷰를 했던 것 같은데 다음부터 미국 언론과 인터뷰 때는 미리 좀 대본을 받아서 대화를 준비하고 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싸이가 자신의 팬을 더 확실하게 옹호하는 말을 해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이 들어서요.

 

또 한가지는 이게 더 중요한 것인데 제가 미국 텔레비전 방송국과 싸이의 세 개 정도 인터뷰를 보니 본인의 곡 강남스타일에 대한 숨은 뜻을 물어보는 미국 기자들에게 종래에 미국에서 알려진 부유층들에 대해 은근히 조소를 보내는 내용이라는 식의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아마도 싸이는 그냥 재미를 주는 것만을 목표로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미국 신문 방송들은 싸이의 철학적이고 문화적인 깊이에 대해 관심이 많고 이 곡을 만든 싸이의 의도가 바로 이것이었다고 생각하고들 있습니다. 이 부분을 좀 대비해서 적절하게 대응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냥 코미디언 같은 가수가 아니라 심오하게 사회문제에 대해서 관심이 있다는 것을 좀 표해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하여간 싸이를 미국 방송에서 좀 더 자주 보기 원하고 성공을 기원합니다.

 

 

 


  • 아브람정 2012.09.09 18:54

    잘 읽어보았습니다.^^ 전 우리나라 언론에서 싸이가 인기가 있다고 말해도 정말 해외에서 그렇게 인기가 있을까 의심했었는데 정말 대단하네요!! 싸이의 영어실력은 저보다 당연 잘한다고 생각하는데 어느 정도라 생각하시는 지요. 질문이 약간 촌스럽지요 ^^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2.09.09 20:17 신고

      제 생각으로는 싸이의 인기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훨씬 높고요. 미국은 이제 시작이라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싸이의 영어는 미국에서 대학교 다닌 어지간한 한국인의 실력에 뒤지지 않습니다. 저는 싸이를 공부는 담쌓은 오렌지족이라고 오해하고 있었는데 방송사 인터뷰를 보면서 미국에서 학교다닐때 나름대로 꽤 노력을 했을 것이라는 것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아직 많이 더 노력해야 하겠지만요.

  • 고은경 2012.09.09 19:57

    고선생님 안녕하세요? ^_^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 이번포스팅 사이 기간이 짧아 놀랬네요!! 와웅 (좋아용)
    지난번 포스팅에도 댓글 달려고 하니 스팸등등으로 하여 달지를 못해서 아쉬웠는데 말이죠 ^^
    선리플 후감상입니다 :)

  • 글쎄요 2012.09.09 20:09

    글쓰신 분이 조롱하는 걸 원하시나보네요. 그냥 말춤이 웃기고 노래가 귀에 들어오고 그러니 관심을 받는거죠. 오스틴파워 류의 개그가 먹히는 미국 정서에서 싸이 같은 엽기 컨셉도 잘 받아들여지는거겠죠.

    이 사람들이 가사를 알아듣거나 그걸 해석한 영어 가사를 듣고 심오한 의미를 깨닫고 좋아한다고 보기에는 글쓰신 분의 주관이 너무 들어간거 같네요. 저도 미국에서 살고 있습니다만, 원초적인 어필이 제일 크고, 완전 웃기네, 그러고 끝인 분위기 입니다. 여기서 사회부조리가 어쩌고 하는 건 gone too far 하신 느낌이네요.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2.09.09 20:25 신고

      제 글을 잘 읽어보시면 일반인은 그냥 재미로 좋아한다고 했고요. 그 다음에 제 글을 잘 읽어보시면 미국 언론에서 왜 이렇게 계속 관심을 가져주는가에 대해서 제가 말을 한것인데 일단 다음 세 글을 읽어보시면 제가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이해가 가실 듯 합니다.
      http://www.theatlantic.com/international/archive/2012/08/gangnam-style-dissected-the-subversive-message-within-south-koreas-music-video-sensation/261462/
      http://www.huffingtonpost.com/tanya-jo-miller/gangnam-style_b_1847706.html
      http://blogs.wsj.com/speakeasy/2012/08/28/gangnam-style-viral-popularity-in-u-s-has-koreans-puzzled-gratified/

    • 음... 2012.09.10 05:00

      말초적으로 좋아하는 부류가 있는가하면..
      사회부조리보다.. 싸이의 노래에 담긴 그가 세상보는 시각을 언론에서 더 깊이 다루려고 한다 정도로 이해하면될듯

  • 그러게요 2012.09.09 21:57

    마지막에 지적하신 부분 정말 공감...
    한국사람들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강남스타일 뮤비가 풍자하고 있는 정서를 충분히 알고 즐기지만
    외국인 입장에서는 전혀 다르죠. 타임지에서 다룬 기사 번역한거 잠깐 보니 그 부분에 대한
    설명이 생략된채 강남은 한국의 비버리힐스이며, 강남스타일은 이 지역에 사는 젊은이들의 삶을
    다룬 것이라는 엉뚱한 소개를 하더군요.
    강남스타일 열풍이 얼마나 더 지속될지는 모르겠지만 싸이가 인터뷰할 때
    이 부분을 좀더 명확히 설명하면 좋겠어요.
    덧붙여서 사실을 과장하고 부풀리기 좋아하는 한국 언론들 매일 싸이 기사로 도배질 하면서
    전세계가 강남스타일 열풍의 도가니처럼 묘사하는데 설레발 좀 적당히 쳤으면..
    헐리웃 스타의 관심 내지는 흥미를 표현하는 짧은 댓글 하나가 어떻게 "강남스타일 중독"으로
    포장되는지... 해외에서의 강남스타일 인기가 반갑다가도 이런 오버질 기사 보면 정나미나 떨어짐..

    • 음... 2012.09.10 04:57

      뭘 모르네 -_-
      내가 외국인데?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2.09.10 16:47 신고

      짧은 트윗 하나로 중독이라는 식으로 말하는 것은 참 그렇더군요. 예를 들어 탐 크루즈는 그냥 think이라고 한 단어 했는데 그걸 가지고 난리가... -_-;;

  • 기원빠 2012.09.10 04:15

    강남스타일을 애들이랑 집사람이 먼저 알고 좋아라 하더군요!
    저야 첨에는 관심도 없었고 그저 그러려니 했는데... 최근 1주일 사이에 라디오에서 2번을 들었습니다.
    네덜란드에 산지 5년이 됩니다만, 정말 생각지도 않은 kpop을 라디오로 듣다니... 기분이 묘하더군요!
    그나저나 싸이가 영어를 잘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어느 세계에서던 영어 잘하는 것이 큰 도움을 주는 것 같네요.

  • 싸이가 중2병 걸린 20대도 아니고 2012.09.10 11:24

    내 노래는 철학적으로 심오하고 사회비판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능 어쩌능....하면 그게 더 우습게 보일 뿐이죠. 사람들이 그렇게 본다면 그냥 내비두는게 아티스트겠죠.

  • 블블 2012.09.10 13:52

    잘 읽었습니다~
    Nena의 99 Red Balloons 이후에 Los Del Rio의 Macarena도 크게 유행했던것 같은데요?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2.09.10 16:50 신고

      마카레나를 여기에 쳐주지 않은 이유는 아마도 마카레나는 아마 영어버전이 주로 방송, 라디오에서 나와서 미국사람들도 따라 부를수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반면에 풍선이나 강남스타일은 그냥 외국어.. 참, 강남 스타일에도 약간의 영어가 나오긴 합니다만..

  • Still Federer 2012.09.11 03:32

    유럽에서의 차트를 보고 놀랐습니다. 전 미국에 있는데 각종 뉴스에 나오는 싸이를 보고 그저 경이로울 뿐입니다. 조금전 유튜브에서 abc뉴스 인터뷰를 봤는데 거기서 정확히 영어로 얘기하더군요. 노래는 비벌리힐스라고 부르지만 실제로는 전혀 비벌리힐스가 아닌, twist를 한거다 라구요.
    인터뷰를 길게 하면 그런 내용까지 커버가 되는데 짧게 보도가 되는 곳에서 편집때문에 그런 내용까지 다 나오지 않는걸로 생각이 됩니다. 뭐 굳이 말로 얘기를 매번 하지 않아도 이미 다 읽을 수가 있기 때문에 괜찮아 보입니다.
    여태껏 싸이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번에 많이 호감도가 올라갔습니다. 그냥 '그놈(?) 참 인물이네' 이런 생각이 드네요.
    영어 얘기는 더이상 안하시나요. 초창기부터 팬이었는데 요샌 좀 차얘기도 그렇고 영어 얘기도 그렇고 뜸하신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 Favicon of http://www.grotesq.com BlogIcon Unknown 2012.09.11 13:47

    다른 인터뷰에서는 '강남은 비버리 힐즈 같은 곳이다. 전혀 비버리 힐즈 스타일 같지 않은 남자가 자기는 비버리 힐즈 스타일이다 라고 외치는 것이 이 곡의 핵심' 이라고 인터뷰를 하기도 하던데, 이 인터뷰에서는 유독 좀 소극적이네요.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2.09.11 13:55 신고

      다른 인터뷰에서도 강남은 낮에는 고급스러운 곳이지만 밤에는 화끈하게 노는 곳으로 변한다고 말하며 그것이 강남 스타일이라고 하더군요. 싸이의 말을 빌면 미국 신문에서 예상했던 허세와 사치에 대한 풍자의 의미는 없는 것 같습니다. 조금 아쉽죠..

  •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12.09.11 13:56 신고

    스팸 댓글이 다시 시작되어 댓글 창을 로그인 사용자에 한하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물론 다른 때처럼 새 글이 올라오면 잠시 전면 개방으로 바꿀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21 10:30

    http://ooljiana.tistory.com/1126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12 05:35

    잘 읽었습니다. 이렇게 글을 써주시면 아마 싸이측에서도 수렴해서 참고할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

    힐링캠프에서 싸이의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싸이가 향유했던 문화, 가수가 되기까지의 문화가 사실은 싸이를 키워준 요람이기 때문에
    싸이는 미국에서 바라는 것처럼 그걸 조소하거나 풍자할 생각은 없어보입니다.
    오히려 그런 강남스타일이 있었기 때문에 자신이 이만큼 자랄 수 있었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습니다.

    유튜브 영상 가운데 대조되는 두 개의 콘서트가 기억납니다.
    하나는 흠뻑쇼, 다른 하나는 춘천 2군단 위문공연입니다.

    자신의 공연을 보러 오는 사람들을 위해 뛰지 않고 '같이, 함께 놀아보자' 라는 것이
    싸이가 펼치는 공연의 주된 메세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면에서 춘천 위문공연에서는 싸이가 좀 힘이 빠져서 시큰둥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관객이 공연을 보며 호응하는 수준만큼 싸이가 반응한다는 생각이 들었죠.

    같이 놀줄 아는 분위기, 유흥을 즐길 줄 아는 사람들,
    그런 분위기나 문화는 딱 강남스타일이거든요.

    그 지점에서 군인들은 격리되어 있기 때문에 그랬을 수도 있고..
    그날 공연에는 일반 관객들이 많이 왔었습니다.
    싸이의 주된 팬층이 여자분들이기 때문에
    군인들이 싱숭생숭 했을 수도 있고
    동요되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싸이가 힐링캠프에서 그러더군요. 자신은 철이 들면 안된다. 철드는 순간 자기 음악은 끝이다.
    그래서 언제까지나 철이 들지 않은 채로 약간 모범에서 비껴서서 가수를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싸이가 철이 든 음악을 스스로 어떻게 정의하냐에 따라 미국시장에서의 대응법이 달라지겠지만
    스쿠터 브라운을 매니저로 둔 이상, 그 부분은 적절하게 조치를 취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